메뉴 건너뛰기

AllTV

  • 온주 비상사태 선포..트럭 시위 점입가경
  • AnyNews
    2022.02.11 13:29:36
  • 트럭 시위대가 미국으로 통하는 핵심 육로를 며칠 째 막자 덕 포드 온타리오주 수상이 오늘 비상사태를 선포했습니다. 

    포드 수상은 트럭 시위대로 인해 교통과 경제가 타격을 입고 있다며 긴급 비상사태를 발동하고 경찰이 법과 질서를 회복하도록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국경과 400번대 고속도로, 공항과 항구를 통한 이동은 물론 의료차량과 대중교통, 인도 등을 차단하고 방해하는 것은 위법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적발 시 최고 10만달러 벌금과 1년 징역형에 처할 수 있으며, 또 면허를 박탈당할 수도 있다고 정부는 덧붙였습니다. 

    온주 정부는 트럭 시위를 지지하는 기부금 사이트(GiveSendGo)도 법원에 요구해 동결시켰고, 오타와와 윈저에는 연방경찰이 추가 배치됐다고 덧붙였습니다.  

    지난 월요일부터 트럭 시위대가 윈저와 미국 디트로이트를 연결하는 앰버서더 다리를 차단하면서 식료품과 가전제품, 자동차 부품 등의 이동이 중단됐습니다. 

    이런 가운데 오늘 온주 의사당에 시위대가 집결한다는 정보가 나오면서 토론토 경찰 당국이 주변을 통제했습니다. 

    이어 필요한 경우 트럭을 옮기는 등 주말 집회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일부 구간이 통제될 수 있는 만큼 이번 주말엔 의사당 주변을 피할 것을 요청했습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에 반대하며 지난달 29일 시작된 트럭 시위는 오타와와 전국을 넘어 미국 국경까지 확산하며 2주째 사그라들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또 이들의 시위는 방역 규제 철폐 시위로 격화되고 있습니다. 

    코로나19 관련 규제가 풀릴 때까지 시위를 계속하겠다는 시위대는 정부에 협상을 요구하고 있지만 연방공공안전부는 생명을 살리기 위한 정책을 성난 군중이 뒤집도록 둘 수 없다며 협상 가능성을 일축했습니다. 

    이들 시위로 인한 경제적 타격이 본격화하면서 미국도 연방 권한을 사용해 상황을 해결하라며 캐나다측을 압박하고 있습니다.  

    캐나다의 트럭 시위는 프랑스 파리와 뉴질랜드에도 영향을 줘 이들 지역에선 모방 시위들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191876
No.
Subject
11206 2022.02.16
11205 2022.02.16
11204 2022.02.16
11203 2022.02.16
11202 2022.02.15
11201 2022.02.15
11200 2022.02.15
11199 2022.02.15
11198 2022.02.15
11197 2022.02.15
11196 2022.02.14
11195 2022.02.14
11194 2022.02.14
11193 2022.02.14
11192 2022.02.14
11191 2022.02.14
2022.02.11
11189 2022.02.11
11188 2022.02.11
11187 2022.02.11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