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연방총선까지 일주일 팽팽한 접전..온주 자유당 지지율 37% 등
  • AnyNews
    2021.09.13 10:15:14
  • 연방조기총선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지만 연방 자유당과 연방 보수당이 지지율 30%대로 팽팽한 접전을 보이며 한치 앞을 내다보기 어려운 상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캐나다 국영방송 CBC 조사에 따르면 자유당과 보수당 지지도는 각각 31.9%와 31.3%로 초박빙입니다. 


    소수 정부 타개를 노린 자유당이 조기 총선에 나섰지만 보수당에 우위를 내주며 동률 상태에 머물고 있는 겁니다. 


    이대로 지속되면 소수 정부 재현이 불가피하다고 전문가들은 내다보고 있습니다. 


    이밖에 신민당 지지도는 19.3%. 피플스파티도 6.5%를 기록했습니다. 


    주별 지지도를 보면 온타리오주는 자유당이 37%로 가장 높고, 브리티시컬럼비아주는 보수당과 신민당, 자유당이 28%~29%대를 보이고 있습니다. 


    대서양과 퀘백주의 자유당 지지도가 보수당에 앞서는데 반해 반대로 알버타주는 보수당이 절반 이상이, 중부 지역도 보수당이 크게 앞서고 있습니다.  


    이에 정가에서는 선거 후 진보와 보수 양쪽에서 정당 간 협력 관계를 모색하는 방안이 활발히 거론될 것이란 예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밖에도 나노스 여론 조사 기관에 따르면 연방총리 선호도 조사에서 저스틴 트루도 자유당 대표가 33%, 에린 오툴 보수당 대표 28%. 자그밋 싱 신민당 대표는 16.3%에 그쳤습니다. 


    한편, BC주의 넬리 신 후보와 온타리오주의 이기석, 헤롤드 김 후보가 상대와 팽팽한 접전을 벌이고 있어 한인 유권자들의 적극적인 선거 참여가 필요한 시점입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189954
번호
제목
10537 2021.09.14
10536 2021.09.14
10535 2021.09.14
10534 2021.09.14
10533 2021.09.14
10532 2021.09.14
10531 2021.09.13
2021.09.13
10529 2021.09.13
10528 2021.09.13
10527 2021.09.13
10526 2021.09.10
10525 2021.09.10
10524 2021.09.10
10523 2021.09.10
10522 2021.09.10
10521 2021.09.10
10520 2021.09.10
10519 2021.09.10
10518 2021.09.09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