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집 값 안정 위한 각 정당의 정책은..토론토, 밴쿠버 집 값 상승
  • AnyNews
    2021.09.07 13:06:51
  • 집 값 안정이 연방 총선의 현안으로 대두되면서 각 정당이 주택 공급 확대 공약을 잇따라 내놓고 있습니다. 

    주택 공급 정책이 과거 저소득층을 겨냥했다면 이번엔 중산층이 직장 근처에서 적당한 가격의 주택을 살 수 있도록 하는 데 초점이 맞춰져있습니다. 

    연방자유당은 140만채의 주택 공급안을 발표하면서 중산층 대상 주택 10만채 건설을 가속화하기 위해 4년간 40억 달러를 배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연방보수당은 3년 내에 주택 100만채를 건설하고 연방 정부의 건물과 토지의 15%를 주거용으로 전환하겠다고 약속했고,  신민당은 10년 이내에 주택 50만채를 짓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캐나다부동산협회에 따르면 7월 캐나다의 평균 집값은 57만5천달러로 1년 전보다 22% 올라 사상 최고를 기록했습니다. 

    전국에서 집 값이 가장 비싼 토론토와 밴쿠버는 가격이 또 올랐습니다.  

    지난달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평균 집 값은 $1,070,911로 일년 전 동기간과 전달 보다 더 올랐습니다. 

    특히 광역토론토에서는 416 지역보다 905 지역의 집 값이 더 많이 올랐습니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 밴쿠버의 평균 집 값은 180만 달러로 10년 평균 보다 20% 뛰었습니다. 

    이들 두 지역은 시장에 나온 매물량이 구매자 수요에 미치지 못하면서 집 값 상승으로 이어졌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189862
번호
제목
10526 2021.09.10
10525 2021.09.10
10524 2021.09.10
10523 2021.09.10
10522 2021.09.10
10521 2021.09.10
10520 2021.09.10
10519 2021.09.10
10518 2021.09.09
10517 2021.09.09
10516 2021.09.09
10515 2021.09.09
10514 2021.09.09
10513 2021.09.08
10512 2021.09.08
10511 2021.09.08
10510 2021.09.08
10509 2021.09.08
10508 2021.09.08
2021.09.07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