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토론토, 밴쿠버 월세 전국서 가장 비싸..TO 마이크로 콘도 인기
  • 손희정기자
    2019.02.15 09:32:17
  • 전국에서 월세가 비싼 도시에 토론토와 밴쿠버, 버나비, 몬트리얼, 빅토리아가 꼽혔습니다.  


    임대 리스팅 업체 패드매퍼에 따르면 1 베드룸 월세는 온타리오주 토론토가 전국에서 가장 높고, 2 베드룸은 브리티시컬럼비아주 밴쿠버가 제일 높았습니다.  


    토론토의 1 베드룸 중간 가격이 $2,270로 전달 보다 0.4% 올랐으며, 일년 전 대비 10.2% 뛰었습니다. 


    토론토는 2 베드룸도 $2,850로 지난해 동기간 보다 11.8% 상승했습니다. 


    밴쿠버의 1 베드룸 월세는 $2,080로 전달 대비 -2.3% 떨어졌으며, 2 베드룸은 $3.280로 1.5% 올랐습니다. 


    BC주 버나비의 1 베드룸 월세는 $1,570로 일년 전보다 9% 올랐습니다. 


    RENT.png


    이외에 온주에서 1베드룸 콘도 가격 순위는 토론토 다음으로 베리-오타와-오샤와-해밀턴-키치너-세인트캐서린 순입니다. 


    이처럼 월세가 높아지며 토론토와 밴쿠버의 임대 주택 문제는 풀어야 할 공통의 과제가 됐습니다.  


    앞서 존 토리 토론토 시장은가격이 저렴한 아파트 4만여 채를  향후 10년 동안 건설하겠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이에 토론토의 롸이얼슨 대학측이 새로운 접근 방식을 제안했는데 이 중 하나가 초소형의 마이크로 콘도입니다. 


    토론토 다운타운 퀸 스트릿 웨스트와 유니버시티 애비뉴에 생긴 이 마이크로 콘도는 300평방피트로 대중교통 버스 크기만 하지만 안에 있을 것은 다 있습니다. 


    그래서인지 젊은 직장인들 사이에 마이크로 콘도가 인기를 모으고 있습니다. 


    한편, 캐나다부동산협회가 오늘 발표한 바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의 주택 거래 가격은 평균 $455,000로 일년 전 동기간 보다 5.5% 하락했습니다. 


    전국 부동산 중개인들은 지난해 12월보다 1월 들어 거래가 늘었다고 전했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40754
번호
제목
964 2019.05.03
963 2019.05.02
962 2019.05.01
961 2019.04.30
960 2019.04.29
959 2019.04.26
958 2019.04.25
957 2019.04.24
956 2019.04.23
955 2019.04.22
954 2019.04.18
953 2019.04.17
952 2019.04.16
951 2019.04.15
950 2019.04.12
949 2019.04.11
948 2019.04.10
947 2019.03.29
946 2019.03.28
945 2019.03.27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