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ON주 미시사가, 한인편의점 여주인 바나나로 강도 물리쳐..
  • 손희정기자
    2019.02.04 07:38:21
  • 한인 편의점에 들어온 강도에 여주인이 바나나로 맞서 내쫒았습니다. 


    남편이 강도와 몸싸움을 했으나 다행히 부부 모두 다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 토요일 밤 9시 온타리오주 미시사가 휴론타리오와 존 스트릿에 있는 한인 편의점에 한 남성이 들어왔습니다.  


    당시 남편은 TV 를 보고 있고, 부인 김성애 씨는 바나나를 먹고 있었습니다. 


    보통 이맘때가 되면 문을 잠궈 두는데 이날 따라 잠그지 않았습니다.  


    그렇게 문을 열고 들어온 남성은 얼굴에 복면을 한 채 김 씨에게 돈을 요구합니다. 


    그러더니 남편과 실랑이를 벌였고, 이후 모든 것이 순식간에 벌어졌습니다. 


    김성애 여사.jpg


    (인터뷰) 김성애 /편의점 주인

    무서웠는데 그냥 갑자기 생긴 일이래서 그랬어요..그냥 돈 달라고 바깥에서 그랬으면 돈 주면 끝나는데 넘어 오잖아요 카운터로..또 우리 남편이 밀어 재치니까, 넘어오면 싸움이 날것 같더 라구요 그래서 가진 건 아무것도 없고 옆에 바나나가 있길래 그냥 친거죠 


    그렇게 김 씨의 공격을 받은 강도는 결국 줄 행랑을 쳤습니다.


    편의점 2.png


    남편이 강도를 쫒았지만 찾지 못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편의점.jpg


    올해 70살인 김 씨 부부는 그 동안 편의점을 운영하면서 이런 사건들을 접해왔습니다. 


    (인터뷰) 김성애

    여기는 이게 두번째고 다른 가게도 있었고 또 다른 가게도 있었고 경험이 많아요..이런(사건들).. (30대 때는 범인들이) 샷건을 가지고 와서 쐈는데 (남편이) 총을 치니까 총알이 지붕을 뚫고 올라가고..또 한 군데서는 칼을 가지고 들어오는 걸 내가 못봤어..그래서 캐쉬 레지스터를 잡아당기는 것을 내가 잡아 빼앗다가 나중에 알았지 피 나는 것을 몰랐지..  

     

    앞선 경험들 덕분에 이런 상황이 와도 조금은 덜 당황하게 된다고 김 씨는 전했습니다. 


    한편, 이날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들은 일부는 웃으며 잘 했다고 하는 경우도 있지만 다른 경찰은 돈을 줘야한다고 조언하기도 했습니다. 


    현재 필 지역 경찰이 사건을 조사 중인 가운데 아직까지 범인은 붙잡히지 않았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40339
번호
제목
1013 2019.07.16
1012 2019.07.15
1011 2019.07.12
1010 2019.07.11
1009 2019.07.10
1008 2019.07.09
1007 2019.07.08
1006 2019.07.05
1005 2019.07.04
1004 2019.07.03
1003 2019.07.02
1002 2019.06.28
1001 2019.06.27
1000 2019.06.26
999 2019.06.25
998 2019.06.24
997 2019.06.21
996 2019.06.20
995 2019.06.19
994 2019.06.18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