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BOC 온주, 퀘백 거품 터지면 혼란 경고..무디스 토론토 40% 과대평가
  • AnyNews
    2021.11.25 13:30:51
  • 연방중앙은행이 주택 투기 세력을 지적하며 집 값 하락을 경고했습니다. 

    중은은 온타리오와 퀘벡주 주택 시장에 투기 세력이 몰리고 있어 앞으로 가격에 낀 거품이 터지면 혼란이 올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광역토론토와 몬트리얼이 투기자들로 인해 비정상적으로 과열되고 있으며, 특히 몬트리얼은 폭락 가능성도 있다고 중은은 우려했습니다. 

    중은은 투기 세력이 실수요자를 시장에서 내모는데다 침체까지 초래할 수 있다고 경고한 겁니다. 

    중은 이외에 신용평가사들도 이들 주요 도시의 집 값이 과대 평가됐다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무디스는 토론토의 주택 가격이 실제보다 40% 과대 평가됐고, 해밀턴 73%, 밴쿠버는 23%라고 진단했습니다. 

    또 피치는 토론토 32%, 밴쿠버는 23% 과대 평가된 상태라고 지적했습니다. 

    하지만 이런 경고에도 당분간 가격 상승은 이어질 걸로 보입니다.  

    금리가 오르기 전 집을 사려는 사람과 투기자들이 당분간 시장을 떠나지 않을 것이라고 전문가는 예상했습니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집 값 안정화에 중은은 기준금리 인상 밖엔 할 수 없다며 실질적으로는 지자체가 추진해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지자체가 주택 신축 관련된 규제를 풀어 공급을 늘리지 않으면 가격 상승세는 계속될 수 밖에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서민들의 내 집 마련이 심각한 수준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앞서 중은은 내년 중반쯤 기준 금리를 인상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190909
번호
제목
1708 2022.04.27
1707 2022.04.26
1706 2022.04.25
1705 2022.04.22
1704 2022.04.21
1703 2022.04.20
1702 2022.04.19
1701 2022.04.18
1700 2022.04.13
1699 2022.04.11
1698 2022.04.08
1697 2022.04.06
1696 2022.03.25
1695 2022.03.24
1694 2022.03.23
1693 2022.03.22
1692 2022.03.21
1691 2022.03.18
1690 2022.03.17
1689 2022.03.16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