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차량 절도범 맹추격하다 결국..몬트리얼선 대형화재
  • AnyNews
    2023.03.20 12:32:40
  • 도난 당한 차량을 맹추격하다 인명피해로 이어지는 사고가 있었습니다.  

    차를 훔친 절도범은 숨지고, 차주는 부상했으며, 차주의 남자친구는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어제 새벽 4시30분쯤 온타리오주 토론토 스파다이나 근처 컬리지 스트릿에서 한 여성이 시동을 켜둔 채 남친의 트럭에서 이야기를 하는데 이때 누군가 여성의 SUV를 타고 달아났습니다. 

    차주와 남친은 SUV를 뒤쫒았고 그렇게 에토비코의 Dundas Street West와 Nottingham Drive까지 추격전을 벌이다 결국 중심을 잃고 말았습니다.  

    나무를 들이받은 뒤 주택 펜스로 돌진한 37세 SUV 운전자는 그 자리에서 숨졌고, 콘크리트 기둥을 들이 받은 트럭 조수석의 여성도 중상을 입었습니다. 

    여친의 도난 당한 차를 추격해 사고를 낸 37세 픽업트럭 운전자는 난폭운전으로 인한 치사와 상해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퀘백주 몬트리얼의 유서 깊은 건물에선 대형 화재가 발생했습니다.  

    지난주 목요일 새벽 5시반에서 6시 사이 올드 몬트리얼의 한 건물에서 불이 나 1명이 숨지고, 18세 여성과 75세 사진작가 등 아직 6명은 실종 상태입니다. 

    부상자 9명 중 2명이 아직 입원 중인 가운데 불이 난 건물에 15가구가 살았는데 일부는 에어비앤비 숙소로 불법 임대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불이 나자 대피한 한 부부도 에어비앤비를 이용 중이었다며 당시 경보음도 듣지 못했다고 전했습니다. 

    소방 당국이 실종된 이들을 찾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는 한편 건물 유산 보호를 위해 부분 철거를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오늘 아침 한 고등학교에선 칼부림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오늘 오전 9시20분쯤 노바스코샤주 핼리팩스 인근 베포드의 한 고교에서 이 학교 재학생이 흉기를 휘둘러 3명이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정확한 부상 정도는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현장에서 가해 학생 1명을 체포한 경찰이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197248
No.
Subject
14157 2024.06.19
14156 2024.06.19
14155 2024.06.19
14154 2024.06.19
14153 2024.06.19
14152 2024.06.19
14151 2024.06.18
14150 2024.06.18
14149 2024.06.18
14148 2024.06.18
14147 2024.06.18
14146 2024.06.18
14145 2024.06.18
14144 2024.06.17
14143 2024.06.17
14142 2024.06.17
14141 2024.06.17
14140 2024.06.17
14139 2024.06.17
14138 2024.06.14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