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캐나다 항공사들 항공편 또 축소..입국자 공항 검사 취소 요구
  • AnyNews
    2022.01.18 13:20:23
  •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캐나다 항공사들이 운항 일정을 단축하고 있습니다.  

    직원들의 확진 사태로 인한 인력난에 더해 입국자 대상 검사 의무화 방침이 주원인입니다. 

    에어캐나다는 지난 1월 전체 운항의 15%, 2월엔 11%를 축소해 6천805편이 취소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웨스트젯은 1월 전체 운항의 15%에 이어 2월엔 20%를 취소한다고 밝혔습니다.  

    트렌젯 A.T도 1월과 2월 30%를 취소합니다. 

    인력난도 문제지만 정부 방침 때문에 탑승객이 늘지 않는다며 항공사들과 피어슨 국제공항은 국내 입국자에 대한 공항 내 PCR 검사 의무화를 중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백신 접종을 완료하고 탑승 72시간 안에 PCR 검사에서 음성확인을 받아야 입국이 가능한데 도착 후 검사가 필요하냐는 겁니다. 

    이들에 따르면 최근 공항 내 검사에서 양성률은 3%로, 온주 양성률 30%와 비교해 매우 낮은 편입니다.  

    이에 업계는 의심증상자와 양성자에 대한 자가 격리를 의무화하는 것이 더 합리적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광역토론토 공항에서 이뤄지는 하루 8천 건의 검사를 필요한 지역 사회로 돌리는 것이 검사량을 늘리는 방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지난달 연방정부 발표 이후 전국에서 매일 2만 명에 대한 검사가 진행되고 있으며, 한 건당 143달러에서 188달러에 달하는 검시 비용은 정부 자금입니다.  

    이와 관련해 앞서 정부는 오미크론 해외 유입을 최소화 할 책임이 있다며 입국자에 대한 공항 내 검사를 계속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191524
번호
제목
11198 2022.02.15
11197 2022.02.15
11196 2022.02.14
11195 2022.02.14
11194 2022.02.14
11193 2022.02.14
11192 2022.02.14
11191 2022.02.14
11190 2022.02.11
11189 2022.02.11
11188 2022.02.11
11187 2022.02.11
11186 2022.02.11
11185 2022.02.10
11184 2022.02.10
11183 2022.02.10
11182 2022.02.10
11181 2022.02.10
11180 2022.02.10
11179 2022.02.09
태그
위로